디카페인 뜻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을 위한 선택

디카페인 뜻 이름 그대로 카페인이 들어지 있지 않은 음료를 말하는데요.
디카페인은 정말로 카페인이 제거된 음료인지, 그리고 디카페인과 논카페인은
서로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디카페인 뜻




디카페인은 카페인을 제거한 음료를 말하는데요.
우리가 주로 마시는 커피나 녹차에는 카페인 성분이 들어 있습니다.
하지만 디카페인은 카페인을 제거를 한다고 해서 100% 카페인이 빠지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카페인 함량이 90%만 빠지더라도 디카페인으로 표기할 수 있기 때문에
디카페인이라고 해서 100% 카페인이 빠진 음료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이를 예를 들면 우리가 마시는 커피 한잔에 80~180mg의 카페인이 들어가 있다면
디카페인은 2~10mg의 카페인이 남아 있을 수 있다고 합니다.
10%의 카페인이 남더라도 카페인에 민감한 분들은 디카페인을 먹는게 더 나을 수 있습니다.

디카페인 만드는 방식




커피를 예로 들어서 디카페인으로 만드는 방식은 여러 방법이 있지만 몇 가지만 소개를 드리면
커피 원두를 물에 담궜다가 빼면 카페인이 빠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물에 원두를 담궜다가 카페인을 빼고 다시 한번더 물에 담궜다가 빼는 방식을 하기도 하며,
커피 원두를 이산화 탄소에 담궈서 카페인 성분을 빼는 방식도 있습니다.
이산화탄소를 이용한 방식으로 하는게 커피 원두의 향과 맛도 변화가 가장 적다고 합니다.
그래서 커피원두를 여러 공정을 거쳐서 나오기 때문에 디카페인이 일반 커피 가격보다 비싸다고 합니다.

논카페인 뜻




여러 카페 매장의 메뉴들을 보시면 디카페인 말고도 논카페인이라는 메뉴판을 보신적이 있을 겁니다.
디카페인은 카페인을 제거 한다는 의미를 알고 있지만 논카페인도 카페인을 제거했다는걸 의미를 알긴 알지만,
디카페인과 논카페인은 무슨 차이가 있을까 싶을 텐데요.
논카페인은 카페인이 전혀 없는 것을 의미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카페인 성분에 정말 민감하신 분들은
디카페인 음료 보다는 논카페인 음료를 선택하셔서 마시는게 나을 수 있습니다.

정리

디카페인 뜻은 카페인 성분을 제거한게 디카페인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디카페인은 100% 카페인 성분이 제거된게 아닐 수도 있는게
우리나라는 90%의 카페인 성분만 빠져도 디카페인이라고 표기할 수 있기 때문에
남은 10%는 카페인 성분이 남을 수 있을 수 있습니다.
▶ 하루 단백질 섭취량 건강한 몸을 만드는 핵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