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성쇼크증후군 신종 질병의 위험성과 예방법

일본 독성쇼크증후군 불리는 감염체가 유행을 하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독성쇼크증후군의 증상이 코로나와 비슷하게 나타나기도 한다는데요.
치명률도 높은 일본 독성쇼크증후군은 어떤 병인지 꼭 확인하세요.

일본 독성쇼크증후군




독성쇼크증후군은 STSS(Streptococcal Toxic Shock Syndrome)로 줄여부르기도 하는데요.
STSS는 일본에서 감염된 환자들이 많이 속출하고 있고 2024년 2월 말 까지만 하더라도
몇 백명이 감염 되는 등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치명률이 20~30%이기 때문에 독성쇼크증후군의 증상이 의심이 된다면
신속히 병원에 방문해서 진단을 받는게 좋습니다.

독성쇼크증후군 전파성

다행히 독성쇼크증후군은 사람간 접촉을 통한 감염은 드물다고 하기 때문에
한번 감염이 됐어도 또 걸리는 그 병에 걸리는 코로나 감연균 보다는 위험성이 낮다고 국내 질병청에서는 보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직까지는 국내에 유행할 가능성은 낮은걸로 보고 있다고 합니다.

독성쇼크증후군 증상




일본에서 나타나는 독성쇼크증후군은 주로 65세 이상의 고령층이거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 이미 다른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 등에게 나타날 가능성이 있고
주로 고열, 근육통, 부종, 발진, 저혈압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독성쇼크증후군 예방법

일본 여행을 갔을 때, 독성쇼크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깨끗이 씻어 줘야 하는데
외출하고 집에 돌아왔을 때는 당연히 해야하고 외출을 했을 때에도 중간중간에
손을 한번씩 씻어주는게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기침이 나올꺼 같을 때에는 손으로 입이나 코를 가려서 해주는게 좋고,
씻지 않는 손으로 눈이나 코 그리고 입을 만지지 않는게 좋습니다.




호텔 수영장이나 온천 등에 갔을 때는 이용을 하고 난 후 몸을 깨끗하게 씻어주는게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상처가 있는 부위가 있으면 해당 부위를 깨끗이 소독을 하고 상처가 외부에 노출이 되지 않게 해주는게 좋다고 합니다.

정리

일본 독성쇼크증후군은 줄여서 STSS라고도 불리고 있는데요.
일본 내에서는 감염되는 환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지만,
아직까지는 우리 나라에서는 유행할 가능성은 낮은 감염체라고 합니다.
만약 해외 여행을 가신다면 늘 손을 깨끗하게 씻고 웬만하면 마스크를 착용하시거나
기침이 나올 때에는 손으로 입과 코를 막고 하는게 좋다고 합니다.
▶입안이 헐었을 때 느껴지는 불편함 신속한 조치법과 예방법



Leave a Comment